그리고 고열과 오한 급성 편도염

 ⭐ 키라키라현의 집, 런 입니다 ⭐

지난주 목요일 어린이집에서 일했던 있을 때 목과 눈이 아프기 시작하고, 퇴근 시간이 가까워질 무렵에는 열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목요일 저녁에는 열이 39.3도까지 올라서 목이 아프고 침을 삼키는 것도 힘들어졌어요.

다음 날 아침에 병원에 갔는데 편도선이 부었다고 약을 지어줘서 먹었는데 약이 잘 듣지 않았어요.

금요일 밤에는 열이 39.8도까지 올라 해열제 교차 복용을 해도 좋아지지 않아 끙끙 앓다가 토요일에는 평소 다니던 가정의학과에 갔어요.

제가 다니는 가정의학과 의사가 TV에도 나오고 실력도 있고 동네에서 워낙 유명한 병원이라 걷기는 좀 멀지만 그래도 찾는 병원입니다.

밤에는 오한으로 고열 때문에 잠을 못 자고 눈과 목도 아프다고 했더니 검사도 해보자고 하더군요.

그런데 내가 입을 아 하는 순간 독감 검사는 안 해도 된다고.편도선이 말도 못할 정도로 부어 있고, 빨갛게 염증이 있는데도 진료를 받으면 앉아 있는 것이 신기하다고 했습니다.

1시간 반 동안 7만원짜리 링거를 맞았더니 토요일에는 좀 괜찮았는데 저녁에는 또 열이 거예요

일요일도 아침부터 계속 고열이 나고, 한기 때문에 너무 춥기도 해서 응급실에 갈까 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가지 않는 게 좋을 것 같아.

병원에서 조제해 온 약을 먹고, 해열제를 교차 복용하고, 양말을 신고, 이불을 얇게 덮고 누워 있는데 갑자기 식은땀이 나기 시작해 한 시간 정도 땀을 뻘뻘 흘리고 나서는 더 이상 열이 나지 않았습니다.

고열인데 오한이 날 때는 반드시 양말을 신고 얇은 이불을 덮어 주십시오.열이 나지 않는 것만으로도 살아난 것 같았지만 눈도 너무 아프고 목도 안 좋아져서 물도 제대로 못 삼키고 아무것도 먹을 수가 없었어요.

끼니를 빼고 1kg 감량 성공 쿠쿠쿠

주말에는 그렇게 아팠는데 월요일부터는 일하라고 해서 그런지 주말에 비하면 날아다니는 것 같았어요.

그래도 목상태는 여전히 안 좋아서 출근을 해도 최대한 말을 안 했는데 다행히 등원한 아이들이 별로 없어서 당직 선생님이 남았고 저는 퇴근 후 병원에 다시 갔습니다.

편도선은 좋아지지 않아서 오늘은 간단하게 주사를 맞고 집에 와서 쉬고 있는데 자꾸 어지러워서 누워 있다.길거리시간정도자고일어났더니다시좋아져서빨리후기를하나작성하고,두번째가치킨먹고싶다고해서남편하고먹으라고치킨을주문했어요.

나는 나으면 고추 바삭바삭 시켜 먹을 거야!”

급성 편도염 때문에 이웃 분들의 블로그를 방문하지 못했지만 앞으로 한 분씩 다시 방문하도록 하겠습니다♡

아! 그리고 24일 화요일은 제 생일입니다.남편이 미역국을 끓여놓는다고!기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